반응형

https://sronsemiro.tistory.com/18

 

전주여행 한옥마을 10경 전주향교 가는길

전주향교를 가는 중, 한옥마을 10경을 소개하는 길을 보게 되었다. 전에 왔을때는 보지 못했던 건데, 길이 이뻐서 소개해본다. 길 초입부에는 이렇게, 한옥마을 10경을 소개하는 글이 있다. 전주��

sronsemiro.tistory.com

 

전주 한옥마을 10경을 소개한 길을 지나서

드디어 전주 향교에 도착했다.

 

 

문 옆에는 이렇게 전주향교에 대한

역사와 설명을 볼 수 있다.

고려 공민왕때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고, 

건재? 라는 율곡 이이의 제자?와

건재의 제자들이 활동한 곳이라고 한다.

 

 

정문은 이렇게 멋드러지게 생겼다.

저 위에 올라갈 수 있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올라가보고 싶다.

 

정문을 통해 들어가면

이렇게 나도 읽을 수 있는 한자로 쓰여진 일월문이 있다. 

 

일월문을 딱 들어서면

우와 ~ 소리가 나오게 엄청 넓은

마당? 같은 곳이 나온다.
(사실 이름들을 제대로 보지는 않아서,

여기의 이름이 뭔지는 모르겠다..)

 

 

이 큰 마당에는 좌, 우의 엄청나게 큰 보호수가 한그루씩 있는데

위 사진은 왼쪽에 있는 보호수다.

은행나무이고, 나이가 무려 400살이라고 한다.

설명이 조금 웃긴데, 음양의 조화를 맞추기 위해서,

수컷나무를 심었다고 되어 있다.

그러면, 오른쪽에 있는 나무가 암컷나무인건가..?

나무에도 암수가 있는건가..?

이것저것 조금 햇갈리는 설명이었지만, 재미있었다.

 

 

오른편에 있는 나무이다.

설명으로 보자면, 암컷나무? 인건데,

나무는 뭘로 성별을 구별하는걸까??

 

아무튼, 두개의 보호수 모두 수령이 오래되서 그런지

밑둥이나 여기저기 시멘트로 채운모습을 볼 수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잎이 파릇파릇 피어있다는게

참 신기한 모습이었다.

 

 

 

은행나무 보호수를 뒤로 길을 따라가면

대성전이라는 곳을 볼 수 있는데,

일단 당시에는 날이 너무 더워서 설명을 사진으로만 찍어놓고

지금 읽어본다..

음 뭐 공자의 위폐를 모신곳이구나.. 그렇구나.

 

 

전주향교 특징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군데군데 나무들이 엄청 많이 있고

그 중, 보호수도 정말 많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뭔가 나무들이 전부 비싸보이는건

물욕에 빠진 나의 눈에만 그렇게 보이는 걸까..?

 

대성전 입구.

안을 들어갈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어서,

들어가지는 않고, 사진으로만 찍어봤다.

 

 

아까 설명대로 공자의 위폐를 모신 곳이라는것을

사진으로만 봐도 알 수 있을 것 같다.

 

대성전을 나와서, 이동하는 중에

이렇게 쉴 수 있는 곳이 있어서

잠시 쉬었다가 움직일 수 있었는데,

정말 달콤한 휴식 이었다.

그렇게 더운날이었는데 그늘이어서 그런지,

정말 시원하게 쉴 수 있었다.

 

 

그리고, 무슨 한자인지는 모르겠지만..

실제로 시민분들이 이용하고 계신 곳도 있었는데

무슨 교육을 진행하는 것 같았다.

단순히, 구경만 하는 곳이 아니라

실제로 이용할 수 있다는게 정말 좋은 것 같았다.

 

건물도 아무도 안살면

금방 망가진다는 말이 있지 않은가?

이렇게 사용함으로써, 더 오래오래 문화유산으로

보존될 수 있을 것 같았다.

 

 

나오다가, 또 보호수를 봤다.

정말 전주향교는 보호수의 천국인것 같다.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