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주에 도착해서, 전에 갔던, 금암소바를 가보려고 했는데,

우리가 다녀온뒤로 사람이 정말 어마무시하게 많아져서,

줄이 쭈우욱 서있는걸 보고, 포기하고 돌아오다가

금암면옥을 발견했다.

금암소바와는 다르게, 굉장히 메뉴도 다양한 곳이었다.

 

코로나 때문에, 입구에는 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내부가 아주 크고 넓직하게 되어있다.

맛이 있을까? 긴가민가 들어왔는데, 

정말 정말 맛나게 먹었다.

 

밑반찬은 요렇게 셋팅된다.

나는 김치가 맛있었다.

물은 요렇게 클래식하게 양은 주전자에 담아서 주시는데 신기했다.

그래서 이렇게 따르는 컷을 몇장 찍어봤다.

 

요건 오뎅국물인지, 무슨 국물인지 모르겠는데

시원해서, 맛있었다.

요건 내가 시킨 쫄면이다.

정말 야채가 가득가득 들어있어서, 이게 쫄면인가 싶을 정도였다.

비비면 이렇게 된다.

와 또 먹고 싶다..

아라가 주문한 해물순두부

보글보글 뽀글뽀글 맛있다.

얼큰하고 칼칼해서 밥이 절로 비워진다.

만두도 시켰는데, 요것도 맛있었다.

10개나 되어서, 배불배불하게 맛있게 잘 먹었다.

쫄면이랑 같이 먹으면 더더더 맛있다.

 

역시, 우리의 마지막은 요렇게 클리어!

생각치도 못한 곳에서 정말 맛있는 한끼를 먹어서 좋았다.

반응형
반응형

 

회기역에서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가,

원래는 용 떡볶이? 집을 가려고,

시작시간에 맞춰 갔는데, 

아직 준비중이라고 되어 있어서,

가질 못했다.

 

그래서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인생설렁탕 가게가 눈에 띄어서

가보기로 했다.

 

내부는 역시 깔끔했다.

그리고, 밖은 굉장히 후덥지근 했지만

안은 굉장히 시원했다.

 

 

원산지 표시가 이렇게 걸려 있었다.

설렁탕 집이라 그런지,

김치가 국내산이라는게 신기했다.

 

요게 메뉴판인데,

특이하게 소면추가가 있었다.

(500원 추가)

 

나는 인생설렁탕에 소면추가

아라는 스지 설렁탕을 주문했다.

그리고, 만두도 주문했다.

 

요렇게 기본 셋팅이 되고,

밥 한공기씩, 김치 / 깍두기 그리고

스지설렁탕에는 간장을 하나 가져다 주신다.

 

요게 내가 주문한,

인생설렁탕 + 소면추가.

소면을 추가해서 그런지 

그래도 양이 좀 있어보인다.

 

이게 아라가 주문한 스지설렁탕

뭔가 처음 기대했던 것과는 다르게 

조금 횡~ 해보인다.

소면 추가를 안해서 그런가..

 

스지라는게 그 물렁뼈? 라고 해야 하나?

약간 투명 색에 고기를 뜻하는 건지는

요번에 처음 알았다.

아무튼 스지도, 막 그렇게 많이 들어있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나는 후추를 이렇게 뿌려서 먹었다.

그대로 나는 맛있게 후루룩 국물까지

싹싹 깨끗하게 먹었다.

 

만두는 이렇게 세개가 나온다.

 

아무튼 전체적으로는 배부르게 먹었고,

특히 김치가 참 맛있었다.

 

하지만, 처음 나온 비주얼이 뭔가 좀 없어 보였다.

같은 양이라면 차라리

그릇 크기를 줄여서 조금 더

푸짐해 보이게 만드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해봤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