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우리는 항상 전주를 가게되면, 벽화거리를 가긴 가는데, 항상 밤에 가게 된다.

그래서 그런지, 벽화를 제대로 못보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

 

그런데, 캄캄한 골목길에도 유독 늦게까지 해서,

빛을 내주는 카페가 있었는데, "꼬지따뽕" 카페다.

전에는 그냥 지나가기만 했었는데, 이번엔 한번 들어가보기로 했다.

 

들어가면 이렇게 E.T ? 맞나? 가 반겨준다.

알록달록 의자와 테이블이 깔끔하게 배치되어있다.

 

요게 메뉴판이다.

우리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레몬밤? 레몬그라스? 레몬티 종류를 마셨던 것 같은데..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이래서 포스팅을 바로바로 올려야 하는데

계속 늦게 올리다 보니까 까먹는다..

 

내부가 영화? 애니메이션? 등으로 가득가득 꾸며져있다.

바깥쪽은 찍지 못했는데,

바깥쪽에도 벽화거리 답게, 그림으로 가득하다.

 

주문한 음료를 들고, 어디에 앉아볼까 둘러보는데,

사장님이 내려가도 된다고 하셔서. 음?

다른 곳이 또 있나? 싶었는데, 이게 왠걸..

 

아까 봤던 E.T가 있던 곳은 그냥 맛보기..

살짝 바깥으로 나가서 보이는 모든 곳이 그냥 다 카페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리고, 구석 구석 전망 좋은곳에는 어김없이 테이블과 의자가 있어서,

마음에 드는 편한곳에 앉으면 된다.

 

이렇게 넓은 곳도 있다.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손님이 우리외에 한팀 더 있어서 

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그리고, 사장님 가족 분들? 도 계셨는데, 

전구도 가시고, 청소도 하시고, 여기저기 손보시는 것 같았다.

아마 여기를 카페로도 쓰시고, 집으로도 쓰시는건가? 

라고 잠깐 생각해봤는데, 그건 잘 모르겠다..

 

요렇게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공간들이 참 많다.

밝을 때 오면, 더 좋을 것 같다.

 

사진이 또 왜 이렇게 흔들렸을까..

우리가 앉은 자리.

 

앉아서 경치 보기는 좋았는데,

앉아 있다보니 바람이 불어서, 따듯한 음료 시킬걸... 후회했다.

요때가 10월 초 였어서, 낮에는 따듯했었는데,

밤에는 제법 쌀쌀한 날씨.

 

밖으로 나올때는 카운터를 거치지 않고,

요렇게 옆으로 통하는 길이 있어서, 

일로 나와도 된다.

 

다음에 또 전주 간다면, 

벽화거리도 낮에 가보고,

요기도 낮에 와보면 좋을 것 같다~

반응형
반응형

아라가 나중에라도 가출하면

여기 있겠다고 한곳. 

엄청난 곳이다..

 

그리고 잘 기억해 놓아야 할 곳.

 

지하 전체를 카페 공간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입구부터 굉장히 신기하고 이쁘게 되어있다.

 

아라가 반할만한 곳인 것같다.

 

입구로 들어가면 넓직 넓직한 공간이 나온다.

위 사진에 보이는 길이 화장실 가는길인지는 나중에야 알았다.

 

여기가 주문하는 곳인 동시에, 커피도 만들어 주시고, 기본적인 조리를 하는 곳이다.

사진이 전부 왜이리 흔들리게 찍혔는지..

아무튼 참 깔끔하게 되어 있다.

 

여기가 메인 홀. 굉장히 넓직~~ 하다.

 

빵을 이렇게 하나하나 진열해놓는데,

깔끔하게 진열되어 있다.

뭔가 엄청 넓고 커서, 빵 종류도 많이 보인다.

 

요게 무슨 좋은 버터를 사용하고 있다는 증표? 같은 거라서 같이 찍어봤다.

Lescure Charentes-Poitou AOP버터를 사용하는 플래그십 매장..? 어렵다..

 

우리는 몽핀의 인기빵인 맘모스 빵과

모카 그리고 홍차 후리앙을 주문했다.

 

내부 공간도 굉장히 멋있게 꾸며져 있다.

좌석은 공간에 비해 생각보도 몇자리 없었는데, 

아마 코로나 때문에 좌석을 조금만 두지 않았을까 ?

 

우리가 주문한 빵과 음료가 요렇게 깔끔하게 나왔다.

맘모스는 너무 커서, 3/1만 담아오고, 나머지 2/3는 아라와 내가 1/3씩 가져가기로 했다.

저것만 먹어도 너무 배불렀다..

 

이게 맘모스 빵이다.

속까지 견과류가 꽉꽉 들어차 있어서,

진짜 고소하면서 맛있고, 엄청 배부르다.

 

가격은 조금 나가는 편인 것 같다.

그런데, 맛도 좋고, 분위기도 좋고, 장소도 좋으니

아주 가끔씩은 와도 좋을 것 같다.

반응형
반응형


전주 남문시장 청년몰을 가려고
숙소에서부터 남문시장 까지 걸어갔다가
더위에 너무 지쳐버려서
일단 좀 시원한거 마시면서 쉬자싶어서
근처 카페를 찾다가 들어간 로앤진 카페.


사진으로 찍지는 못했지만
신기하게 바깥쪽에는 슈퍼처럼
아이스크림도 팔고있었다.



카페 분위기는
시장에 있는 카페라기에는
뭔가 세련된 조명과 젊은 사장님들이
운영하는 카페였다.



구석구석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티비가 하나있는데,
사장님이 마블 팬이신지
마블 영화가 계속 나온다.



로앤진 카페에는
커피 사이즈가 다양했는데,
우리는 1L 커피를 주문했다.
원래는 2,000원인데
(1L 커피가 2,000원도 솔직히 엄청 저렴하다..)
현금으로 하면, 1,000원 이벤트 중이라고 하셔서, 우리는 2잔을 시켰다.
2잔에 2,000원 솔직히 엄청싸다!

저렴하고, 시원하고, 엄청 푸짐한
커피를 쭉쭉 들이키면서
다시 움직일 수 있는
체력을 회복할 수 있었다 :)

고마워요 로앤진.
다음에 또 올게요~~!

반응형
반응형

지난 전주여행때 처음 와봤었는데
이번에도 방문한 곳.
차가운새벽 이라는 바(Bar) 인데,
전주 남문시장 청년몰에 자리잡은 곳이다.



남문시장에서 청년몰이라고
쓰여진 이정표대로 2층으로 올라가면
이렇게 차가운새벽이 보인다.

언뜻 멀리서 보면
문이 열렸나 안열렸나
잘 안보이니까, 꼭 가까이 가서
안에 사람이 있는지 불이 켜졌는지
확인해보는게 좋다.



내부는 이렇게 생겼다.
전에 왔을때는 사장님만 계셨었는데
오늘은 사장님과 또 한분이 계셨다.
아마, 휴가철이라 사람이 많아서
그렇지 않을까 싶다.

벽면에 뭔가 술이 엄청나게 많고
실제로 전부 저 술들을 이용해서
조제(?) 해주신다.



먼저 아라가 주문한 진이 나왔다.
분홍? 주황? 색이 이쁘다.

여기는 따로 메뉴판이 없다.
아! 아이스크림만 메뉴로 있다.
아이스크림과 칵테일의 조합인데
먹어본 아라가 맛있다고 했다.

그리고, 메뉴판이 없는대신
사장님한테 원하는 분위기, 맛 등을
이야기하면 사장님이 취향에 맞게
칵테일을 만들어 주신다.

근데 사실 주문할 때,
옆에서 내가 듣기로는 뭔가
외계어가 왔다갔다 하는 듯 들리기도 한다.
아무튼 주문할 때, 잘 모르면
사장님에게 편안하게 물어보자.



나는 술을 마시지 않아서
논 알코올로 시켰다.

논 알코올은 다행히 외계어가 없다.
차, 우유, 탄산 중 하나를
골라달라고 하셨는데
저번에 차를 마셔봐서
이번에는 우유를 픽했다.

그리고, 우유는 맛을 골라야 하는데
초코를 골랐다.



사장님이 초코와 헤이즐넛 조합으로
만들어 주신다고 하셨는데,
이 조합은 페레로로쉐에도
사용되는 조합이라고 한다.

아무튼 한모금 마시니,
더운날 돌아다니느라 지친 몸에
뭔가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맛이다.
당이 충전되서 그런지,
눈도 번쩍 떠진다.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기 좋은 장소이고
사장님도 얘기하기 좋아하셔서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아주 좋다.

다만, 중간에 4명 단체 손님이
들어왔었는데, 아쉽게도 여기는
최대 3명까지만 입장이 가능하다고 한다.
그래도 아이스크림은 테이크아웃이 되니
너무 아쉬워하지 말자.



그리고, 마지막에 계산을 하면
이렇게 그날 마셨던 음료의
이름과 방문한 사람의 이름을
영수증에 적어서 주신다.

내가 마셨던 논알콜 이름이
다람쥐인건 조금 충격.

아라가 초콜릿-헤이즐넛 조합이고
다람쥐가 견과류를 먹으니까 그런거아냐?
라고 말해줬지만..
난 아직도 잘 모르겠다..

반응형
반응형


한옥마을 길거리를 돌아다니다가
덥기도 너무 덥고 지쳐버린 우리는
어디 카페를 갈까 고민하다가
안아줘라는 카페로 가게 되었다.

망고플레이트에서 높은 순위에
위치하고 있기도 했고,
당시에 우리가 위치한 곧에서
100m 정도만 이동하면 되기도 해서
여기로 선택했다.



입구로 들어가면
바로 보이는 곳인데
저 창문쪽에 앉으면 사진이
잘 나오는지, 일행중 한명이
여기서 안쪽을 찍어주는 걸
자주 볼 수 있었다.



내부는 한옥을 기반으로
굉장히 넓직넓직하고 시원시원하게
배치가 되어 있었다.
아마, 놀러온 사람들의
가장 최애 자리는 창가 자리가 아닐까 싶다.


그리고 가운데는 이런식으로
거대한 테이블이 자리하고 있는데
테이블 위의 식물들은 진짜인지
정말 잘 어울렸던것 같다.


우리도 창가에 앉으려고 했지만
해가 너무 강하게 들어와서
구석에 앉았다.



음료는 시원한
아이스아메리카노로 2잔 주문했다.
가격표는 찍지 못했지만,
들어오면 자리에서 편하게 고를 수 있도록
작은 메뉴판을 따로 주신다.
아메리카노는 4,500원!



아메리카노는 신맛이 강했는데
나는 이맛을 좋아하지만
아라는 쓴맛을 선호하기 때문에
원두를 고를 수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다.

아무튼,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었고, 시원했고
화장실도 깨끗해서 좋았다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