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송파구 마천중앙시장 근처에 있는 따밥 (따뜻한 밥상)
맛있고 저렴한 김치찌개를 파는 곳이라고 해서,
아라랑 지나가면서 언제 한번 와보자 했는데, 드디어 다녀와봤다.

사실 입구에 떡하니 3,000원이라고 되어 있어서,
저게 요즘 가능한 가격인가?
어려우신 분들을 도와주려고 만든 곳인데,
우리가 가면 안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들어갈까 말까 조금 망설이기도 했었는데,
일단 가보자! 해서, 들어가봤다.

안쪽으로 들어가보니, 생각보다 굉장히 평범한 김치찌개 집이었다.
메뉴는 김치찌개 단일메뉴.
한명이 오면, 김치찌개 하나, 두명이 오면 김치찌개 둘 이렇게 주문하면 된다.

우리는 김치찌개 2개와, 고기사리(대), 계란후라이 2개를 주문했는데,
고기사리(대)를 주문하는 사람이 많이 없었는지,
사장님이 몇번이나 다시 물어보셨다.

이곳이 셀프바처럼 꾸며져 있는 곳인데,
일단 밥이 무제한 이라서, 밥통에서 마음껏 퍼다 먹으면 되고,
김, 계란후라이는 메뉴판에도 있듯이, 500원씩이다.
그냥 먹고 싶은만큼 가져다 먹고, 나중에 후불로 먹은 만큼 계산하면 된다.

요렇게, 계란을 톡 까서,
맛있게 계란후라이를 하면 되는데,
아무래도 김치찌개와 같이 먹을거라서 반숙이 더 좋은 것 같다.

아라가 정성들여 만든 계란후라이.
김치찌개와 먹기 딱 좋은 반숙상태라서 맛있게 먹었다.
아라가 우리집 계란보다 더 싱싱한 것 같다고 해서,
여기 사장님은 도대체 어떻게 이익을 내는거지..?
라는 사장님 걱정까지 하게 만드는 곳이다.

계란후라이를 하고 조금 기다리다 보면,
사장님께서 김치찌개를 가져다 주시는데,
고기사리 대자를 추가해서 그런지 김치반 고기반이다.
그냥 밥을 추가로 먹지 않고도 배부를 정도로 많이 주신다.
그리고, 진짜 국물도 시원하고 맛있는 김치찌개다.

나중에 알고보니,
많은 사람이 따뜻한 한끼를 먹을 수 있도록 운영중이신데,
자원봉사 하시는 분들도 있고,
여기저기서 후원도 많이 하시는 것 같다.

나중에 우리도 자원봉사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하면서 나왔는데,
더 많은 사람에게 알려져서, 많은 사람이 부담없는 가격에
따듯한 한끼를 먹을 수 있으면 좋겠다.

반응형
반응형

부천에 갔다가 아라가 강력추천해서 다녀온 돈가스온기.

작고 아담한 가게였는데, 입구에는 대기명단이 있을 정도로

굉장히 인기가 많은 곳이다.

 

우리는 다행히도 평일에 그것도 오후 브레이크타임이 끝나기전에 방문해서,

대기없이 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자리에 앉아서, 음식을 주문하자마자

우루루 들어오는 사람들 때문에,

조금만 늦었어도 밖에서 기다리고 있어야 했었답니다.

 

 

내부는 아담하게 꾸며져 있는데요.

혼자 온 사람들을 위한 바 형태의 테이블과

2인, 4인 테이블이 있어서,

작지만 알차게 여러 손님들을 맞이할 수 있게끔 

되어 있었답니다.

 

 

한쪽 벽에 요렇게 사진들과 액자들이 많이 걸려 있는데,

사실 돈까스 주문하고 두리번 거리다가

자세히는 못봤네요..

 

 

가장 집중해서 봤던, 돈가스 먹는 방법 입니다.

어떻게 먹어야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음식을 기다리는게 재미있더라고요.

 

마지막에 고맙습니다. 를 3번이나 쓰신 것도 인상깊었습니다.

 

 

테이블에 앉으면, 위와 같이 기본 셋팅이 되어 있는데요.

휴지 아래 있는 소금통에 있는 소금이

무려 5년동안 간수를 뺀 소금이라고 해요.

 

우리는, 먹다가 소금을 바닥에 쏟아서..

엄청 죄송했었네요.. 

다시한번 죄송합니다..ㅠ

 

 

주문한 돈가스가 드디어 나왔어요.

모듬 히레와 모든 히레치즈를 주문했는데요.

거기다가 각자 새우 1마리씩을 추가한 구성이랍니다.

굉장히 풍성하죠?

 

 

먼저 장국은 건더기가 굉장히 큼직큼직 썰려 있어서

신기하게 장국을 먹는데 씹는맛이 좋았어요.

 

깍두기도 직접 담그신 건지 중국산이 아닌 것 같더라고요.

기본찬에도 굉장히 정성을 많이 쓰시는 것 같았답니다.

 

 

돈가스에 선홍빛 보이시나요?

아까 봤던 먹는방법에서 미오글로빈을 함유하고 있어서 그렇다는데

직접 보니까 신기하더라고요.

 

이게 먹어보면 아시겠지만, 

잘 안익어서 그런게 아니라는 것을 아실거에요.

 

 

추가로 주문한 새우 튀김인데요.

그냥 분식집에서 판매하는 그런건 줄 알았는데,

어마어마한 놈이 나와서 깜짝 놀랐답니다.

머리부터 꼬리까지 바삭하게 튀겨져서

전부다 먹을 수 있는데,

고소하고, 씹을때마다 바삭바삭 식감과 소리가

이게 진짜 튀김이구나 한답니다.

 

 

정신 없이 먹다보니, 

금방 그릇들이 깨끗해졌어요.

 

살짝 보이는 소금을 쏟은 잔해들..

또 죄송하네요..

 

다음에 또 방문하겠습니다 !

 

반응형
반응형

아라랑 두물머리에 놀러갔다가 오는길에

저녁으로 무얼먹을까 ~ 고민하다가

아라가 검색해서 찾아낸 곳

팔당원조 불닭발 오징어 집이다.

뭔가 구석진 곳에 있어서, 네비가 아니면 찾기 힘든 것 같은 곳이다.

사진으로 보니 좀 으스스한가?

이게 원래 아이폰에 있는 Live사진으로 찍은거라서

저 불빛들이 막 움직여서 괜찮은데,

블로그에 올리려고 사진을 변환하니까 좀 으스스하게 보이는것 같다.

 

 

내부는 뭔가 아늑아늑한 분위기인데

사장님이 해병대를 나오셨는지 군인 물품하고

해병대 물품들이 곳곳에 장식되어 있어서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리고, 큰 난로가 있어서 훈훈함을 더해주고 있다.

 

 

요건 처음에 보고, 광산에서 일하시는

광부분들이 사용하시는 건줄 알았다..

 

 

반찬은 요렇게하고 당근을 주시는데,

깔끔하니 맛났었다.

그리고, 앞으로 메인메뉴를 먹는데 꼭 필요하다..!

 

 

일단, 메뉴는 요렇다.

여기서 불닭발 하고 오징어가 주 메뉴인데

우리는 불오징어볶음하고 칼국수를 주문했다.

 

그런데, 먹다보니 닭발 먹으러 오시는 분들이 많았다.

 

 

불오징어볶음!

주문할때 맵기를 물어보시는데,

가장 안맵게 해달라고 말씀드렸다.

매운게 진짜 얼마나 매울지 무서워서...

 

 

오징어가 어찌나 탱글탱글한지

씹을때마다 식감이 정말 와..

어떻게 조리하시는지 엄청 궁금했다...

 

그리고, 제일 안매운맛으로 했는데도

나는 먹을때마다 땀을 엄청 흘렸는데,

이게 제일 매운맛으로 하면 어떻게 되는거지..?

 

 

그래서, 나같은 맵찔이들은

요 칼국수를 같이 주문해야 한다.

칼국수 자체만으로도 진짜 맛있는데

 

공기밥에 칼국수 국물하고 오징어볶음 섞어서 먹으면

환상 환상 !

 

아라랑 깔끔하게 클리어하고,

여기는 다음에도 꼭 다시오자고 했다.

 

반응형
반응형

낙성대역과 서울대입구역 중간 즈음에 있는

산이형네 횟집에 다녀왔답니다.

 

방어철에는 역시 방어죠.

우리는 방어 "한마리" + 새우튀김 + 매운탕 세트를 주문했답니다.

 

 

기본 셋팅은 요렇게 깔끔하게 나온답니다.

 

 

그리고, 고등어구이 한마리가 나오는데,

이 고등어구이가 진짜 촉촉하게 구워 나오는데

다른곳에서는 보기 힘든 구이인것 같다.

 

 

고등어구이를 다 먹으니, 

세트중에 하나인 오징어튀김이 나왔는데, 

사진에는 잘 안보이지만 고구마? 감자? 튀김도 아래쪽에 있다.

 

 

한입 베어 물면, 산이형네 횟집 오징어튀김의 진가를 알 수 있는데

진짜 바삭바삭 하고, 안은 꽉차 있는게..

같이 주시는 간장에 살짝 찍어먹으면

입에서 사르르 녹는 튀김이다.

 

막 나와서 따듯할때 먹는게 제일 맛있다!

 

 

드디어, 메인메뉴인 방어회!

아주 굵직 굵직하게 썰어주셔서 한판 꽉차게 나오는데

회만 먹어도 배가 부를것 같은 비쥬얼이다.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게

신선하다는걸 바로 알 수 있는 회인데요.

 

입에 넣으면, 쫄깃쫄깃하고

굵직하게 썰려 있어서 그런지 쫀득쫀득하다.

 

아라의 표현을 빌리자면, 

목구멍으로 넘어가는게 너무 아깝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해물탕이 나왔는데,

처음 나올때 못찍어서 아쉽다..

 

매운탕은 칼칼하니 딱 회먹고 먹기 딱 좋다.

공기밥도 추가해서 먹으면 배도 아주 든든하게 채울 수 있다.

 

언제가도 후회하지 않는 산이형네 횟집

다음에도 또 갈거랍니다.

반응형
반응형

마포역 근처에 있는

마포 원조 떡볶이를 먹으러 갔다.

 

 

가자마자, 보이는 길고~ 긴 줄.

맛집은 맛집인가 보다. 

백종원이 3대천왕에 나와서 

더 유명해졌다고 한다.

 

 

들어오자마자 보이는 

옛날감성 달력과 현판

 

 

간신히 자리잡고 앉았는데

밖에는 여전히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다.

 

그리고, 들어왔다고 주문을 바로 할 수 있는게 아니고

원래 줄 서있던 자리에 맞춰서,

사장님이 주문하라고 알려주시는데 

그때 주문하면 된다.

 

 

요게 메뉴판인데 

메뉴가 조금 햇갈릴 수 있어서 

잘 봐야 한다.

 

우리는 떡볶이 2인분에

튀김 1인분, 순대 1인분을 시켰다.

 

 

음식은 금방 나오는데,

아쉽게 순대는 못찍었다..

떡볶이는 뭔가 일반 떡보다 두꺼웠는데

쫄깃쫄깃 맛있었다.

 

튀김은 바삭바삭 해서 소스에 찍어먹으면

딱 좋은 맛.

 

전체적으로 맛있었다.

아라도 이런곳이 흔할 것 같지만

막상 찾아보면 없다고 한 곳이다.

 

하지만, 현금으로만 결제가 되는게 조금 아쉬웠다.

 

반응형
반응형

제목: 소중한 사람에게 우울증이 찾아왔습니다.

지은이 : 휘프 바위선

 

부제인 "나를 잃지 않고 함께 살아가기 위한 심리 안내서" 와 같이

곁에 있는 사람에게 우울증이 찾아왔을때 어떻게 해야

상대방에게 조금이라도 더 도움이 되는 것일지 알려주는 책이다.

 

목차를 보면

우울증이 어떤감정일까? 부터 시작해서 

어떻게 도울 수 있고, 어떤 치료를 받는게 좋은지

그리고, 가족의 우울증이 나에게는 어떤 영향을 끼칠 수 있을지까지

다루고 있다.

 

책을 읽으면서 느낀건,

만약 자기 자신이 우울증이 있다고 하더라도

제 3자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에

자기 자신을 조금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해주는데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가장 인상에 남았던 구절은

마지막 부분에 나온

독일 출신 미국 신학자 라인홀트 니부어가

1935년에 쓴 짧은 기도다.

 

"주여, 제게 평온한 마음을 허락하소서.

바꿀 수 없는 일은 받아들이게 하시고

바꿀 수 있는 일은 바꿀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그리고, 이 둘을 분별할 수 있는 지혜를 주소서."

반응형
반응형

청량리역에서 간단하게 요기거리를 해보자 하고 찾아보다가,

떡볶이를 먹어보자고 막 여기저기 찾아보다가

롯데마트 안쪽에 있는 감탄 떡볶이를 가게 되었다.

 

마트 안쪽에 있어서 찾기는 어렵지 않았다.

우리는 간단한 요기거리만 할거여서 쌀떡볶이 1인분만 주문했다.

3,500원!

 

 

사장님이 센스있게, 1인분만 주문했는데도 국물을 2개나 주셔서, 

따듯하게 마실 수 있었다.

감사합니다 :)

 

떡볶이는 양념이 얼큰하니 맛있고, 쌀떡이라 그런지 쫄깃쫄깃하니 맛있었다.

다음에도 또 들리겠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아라와 함께 갔던, 신촌 화덕피자 맛집 카페 티문 (TMOON)

조금 일찍가서, 처음 갔을때는 문이 잠겨 있었지만,

한반퀴 돌고 오니 다행이 문이 열려 있었다.

이날, 날씨가 더워서 조금 헥헥 했던 기억이 있다.

 

 

문을 들고 열어가면 요렇게 아늑한 자리들이 있다.

1층에서 커피와 피자를 주문했는데,

내 생각에는 음식점 이라기 보다는 카페가 좀 더 맞는 것 같아서,

맛집 카페라고 제목을 정해 봤다.

 

사진은 못 찍었지만, 카운터 있는 곳에 화덕도 있다..!

 

 

이 곳은, 총 3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요긴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군데 군데, 요렇게 그림이나 소품들이

아기자기 하게 꾸며져 있다.

 

 

2층은 가장 넓은 곳인데,

좌석도 그만큼 많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창이 크게크게 나 있어서

탁 트인 느낌을 줬었다.

 

 

요렇게 바 형식으로 된, 된 곳도 있어서

혼자 오는 사람들도 편하게 있을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콘센트도 군데군데 생각보다 많아서

노트북 이용하는 손님들도 많을 것 같았다.

 

 

우리가 앉은 곳은 요기,

둥그렇게 되어 있어서, 밖을 볼 수 있었다.

 

 

우리가 너무 이른 시간에 왔는지, 우리 빼고 아무 손님도 없어서, 3층 까지 올라가 봤는데,

3층은 2층보다는 살짝 좁았지만, 아늑했다. 

그리고, 뭔가 더 이쁜 자리들이 있었지만, 2층 보다는 조금 더워서

우리는 2층에 그냥 있기로 !

 

 

참고로, 화장실도 엄청 깔끔했다.!

 

 

커피와 피자 2판을 주문했다.

가격이 조금 있는 듯 했지만, 나중에 보면 알겠지만

음식 퀄리티가 좋아서 비싼게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다.

 

 

아인슈페너와 아메리카노

이쁘게 담겨져 나온다.

아메리카노도 시원하니 맛있다!

 

 

피자는 요렇게 1인 사이즈로 나오는데,

생각보다 양이 많아서 엄청 배부르다.

그리고, 진짜 잘 구워져서 그런지 엄청 맛있다..!

 

 

아마 요게 마르게리따? 피자일거다.

잘 구분을 못하지만.. 꿀이 없으니까.. 

 

 

요건, 꿀이 있으니까 고르곤졸라 겠지..?

피자 2개 모두 정말 정말 맛있다.

그리고, 1인 사이즈지만 생각보다 커서

한끼 식사로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

 

다음에 기회되면 또 찾아오기로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