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만에 다녀온 평일 여행.

어디를 갈까 찾아보다가 찾은 요 포스팅을 보고,

조소앙 생가와 황뱅이수변 산책로를 다녀오기로 했다.

 

https://m.blog.naver.com/yangju619/222016806446

 

서울 근교 산책하기 좋은 곳 : 숲길 걸으며 힐링 여행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유난히 숲을 자주 찾게 되는데요. 아무래도 사람들이 많은 곳을 피하다 보니 주말...

blog.naver.com

 

 

먼저, 조소앙선생 기념공원에 도착했다.

기념공원은 요렇게 되어있다.

 

 

눈이와서, 주차장이 눈으로 가득 가득.

외부에 있는 화장실은 동파를 방지하기 위해 잠시 폐쇠한다고 되어 있었다.

 

 

조소앙선생님은 독립운동가이자, 대한민국 임시정부 외무총장까지 하신 분이다.

 

요게 정문이고, 생각보다 아담하다.

"합심하면 성립하고 분산하면 무너진다!"

 

"우리 대한은 완전한 우리민족의 대한이다" 

작은 공간이지만 알차게 채워져 있었고, 구석구석 볼것과 배울게 많았다.

 

기념관 옆쪽에는 집 터도 있었는데, 

아쉽게도 들어가볼 수는 없었지만, 보존은 잘 되어 있는 것 같았다.

 

옆으로 조금만 더 가면, 드디어 황뱅애 수변 산책로가 시작된다.

 

요렇게 계단으로 시작하는길.

뽀드득 뽀드득 눈소리가 기분 좋게 들린다.

나무 사이로 햇살이 비치는게, 아름답다.

 

겨울에 평일 아침이라 그런지,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마스크를 벗고 걸어봤는데 정말 너무너무 상쾌했다.

 

가다보면 저수지 둘레를 따라서 걷는 길이 나오는데

조용하고 한적하고 너무 좋다.

 

새하얀 눈이 저수지를 덮었는데

발자국 하나없이 깨긋한게 원래 하얀 땅 같은 느낌이다.

 

길을 걷다 문득 손잡이를 봤는데,

눈 결정이 이렇게 보인다.

신기하고, 이쁘다.

 

걷다보면, 낙엽위로 눈이 깔려 있어서

미끄러운 구간이 중간중간 있었는데,

그런 부분은 미끄러지지 않게 살금살금 걸어야 한다.

 

걷다보면 나오는 자작나무 숲.

다른 계절에 왔으면 하얀 나무들이 더 눈에 띄었을 것 같은데,

겨울이라 그런지, 다른 곳도 다 하얀색이라서

겨울에는 눈에 별로 안띄는 것 같다.

 

다음에 또 다시 오고 싶은 곳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