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주향교를 가는 중, 한옥마을 10경을 소개하는 길을 보게 되었다.

전에 왔을때는 보지 못했던 건데, 길이 이뻐서 소개해본다.

 

 

길 초입부에는 이렇게, 한옥마을 10경을 소개하는 글이 있다.

전주로 자주 여행을 와서 이 10경을 모두 볼 수 있는 날이 언젠간 오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이 길은 전주한옥마을 골목길 스탬프투어라고 되어 있는데,

이렇게 스탬프투어 명패도 있다.

그런데, 어디서 스탬프를 찍는건지는 주위를 둘러봐도 찾을수가 없었다.

뭔가 앱같은걸 까는걸까? 

다음에 갈때는 다시한번 찾아봐야 할 것 같다.

 

한옥마을 1경 : 우향곡절

굽이굽이 골목길마다 쌓인 삶의 애환

 

한옥마을 2경 : 한벽청연

한벽당에 파어나는 맑은 안개와 이내

 

한옥마을 3경 : 행로청수

은행로 실개천, 옛 청수동에서 유래

 

한옥마을 4경 : 오목풍가

오목대 바람의 노래. 이성계의 대풍가

 

한옥마을 5경 : 남천표모

남천에서 빨래하는 아낙네들의 모습

(이건 이제는 못볼 것 같다..)

 

한옥마을 6경 : 기린토월

기린봉이 토해내는 크고 둥근 달

 

한옥마을 7경 : 교당낙수

향교 낙숫물소리, 곧 글 읽는 소리

 

한옥마을 8경 : 남고모종

남고사의 노을 속 저녁 종소리

 

한옥마을 9경 : 자만문고

자만동 설화 전설을 귀담아 듣는 일

 

한옥마을 10경 : 경전답설

경기전에 쌓인 눈을 가만히 밟아보기

 

다음에는 겨울에 가서 

기린토월, 경전답설

기린봉이 토해내는 크고 둥근 달과

경기전에 쌓인 눈을 가만히 밟아보기를

도전해 봐야겠다.

 

반응형
반응형

지난 전주여행때 처음 와봤었는데
이번에도 방문한 곳.
차가운새벽 이라는 바(Bar) 인데,
전주 남문시장 청년몰에 자리잡은 곳이다.



남문시장에서 청년몰이라고
쓰여진 이정표대로 2층으로 올라가면
이렇게 차가운새벽이 보인다.

언뜻 멀리서 보면
문이 열렸나 안열렸나
잘 안보이니까, 꼭 가까이 가서
안에 사람이 있는지 불이 켜졌는지
확인해보는게 좋다.



내부는 이렇게 생겼다.
전에 왔을때는 사장님만 계셨었는데
오늘은 사장님과 또 한분이 계셨다.
아마, 휴가철이라 사람이 많아서
그렇지 않을까 싶다.

벽면에 뭔가 술이 엄청나게 많고
실제로 전부 저 술들을 이용해서
조제(?) 해주신다.



먼저 아라가 주문한 진이 나왔다.
분홍? 주황? 색이 이쁘다.

여기는 따로 메뉴판이 없다.
아! 아이스크림만 메뉴로 있다.
아이스크림과 칵테일의 조합인데
먹어본 아라가 맛있다고 했다.

그리고, 메뉴판이 없는대신
사장님한테 원하는 분위기, 맛 등을
이야기하면 사장님이 취향에 맞게
칵테일을 만들어 주신다.

근데 사실 주문할 때,
옆에서 내가 듣기로는 뭔가
외계어가 왔다갔다 하는 듯 들리기도 한다.
아무튼 주문할 때, 잘 모르면
사장님에게 편안하게 물어보자.



나는 술을 마시지 않아서
논 알코올로 시켰다.

논 알코올은 다행히 외계어가 없다.
차, 우유, 탄산 중 하나를
골라달라고 하셨는데
저번에 차를 마셔봐서
이번에는 우유를 픽했다.

그리고, 우유는 맛을 골라야 하는데
초코를 골랐다.



사장님이 초코와 헤이즐넛 조합으로
만들어 주신다고 하셨는데,
이 조합은 페레로로쉐에도
사용되는 조합이라고 한다.

아무튼 한모금 마시니,
더운날 돌아다니느라 지친 몸에
뭔가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맛이다.
당이 충전되서 그런지,
눈도 번쩍 떠진다.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기 좋은 장소이고
사장님도 얘기하기 좋아하셔서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아주 좋다.

다만, 중간에 4명 단체 손님이
들어왔었는데, 아쉽게도 여기는
최대 3명까지만 입장이 가능하다고 한다.
그래도 아이스크림은 테이크아웃이 되니
너무 아쉬워하지 말자.



그리고, 마지막에 계산을 하면
이렇게 그날 마셨던 음료의
이름과 방문한 사람의 이름을
영수증에 적어서 주신다.

내가 마셨던 논알콜 이름이
다람쥐인건 조금 충격.

아라가 초콜릿-헤이즐넛 조합이고
다람쥐가 견과류를 먹으니까 그런거아냐?
라고 말해줬지만..
난 아직도 잘 모르겠다..

반응형
반응형


전주소리문화관
지난번에는 코로나로 닫혀있었는데
오늘은 열려 있어서
들어가보게 됐다.



안쪽은 입구와는 다르게
생각보다 넓었는데
그중에 전시관? 같은곳에 먼저 들어갔다.

이곳은 여기 전주소리문화관에서
배우신 분들의 이야기를 전시해놓는
그런 공간인듯하다.



직접 만드신 부채랑
붓글씨랑 영상같은것들이
가득 전시되어 있다.



바깥에는 이렇게 큰 마당이 있고,
여기서 공연같은 것도 많이 하는 것 같다.
여기에 투호가 있어서
던져봤는데.. 하나도 성공 못했다.

소리 문화관 답게
소리에 관한 전시장도 있고
그곳에서 막 노랫소리도 흘러나오고 있었지만
우리는 너무 더워서
들어가보지는 못했다.

다음에 오면
들어가봐야지

반응형
반응형

전주 고속 터미널에서 내리자마자
15분 정도 걸어서 금암소바라는
소바집에 도착했다.

사실, 이곳은 아라가
이곳에 오는동안 버스에서 찾은 곳
간판에서도 알 수 있듯이
소바전문점이다.

우리는 걸어왔지만
주차장이 있어서 차를 가져와도
주차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요기 메뉴는 요렇다.
우리는 소바 보통
비빔소바 곱배기를 시켰다.


물은 셀프지만
자외선 소독기? 안에 있는
물컵이 엄청 뜨거우므로
조심 해야한다.


기본적으로 테이블마다
겨자, 식초, 휴지등등이 있다.
두루마리는 왜 있는건지 모르겠지만..?


드디어, 주문한 메뉴가 나왔다.
요기는 보통이랑 곱배기가
정말 두배정도 차이가 나니까
주문할 때 참고해야한다.

그리고, 김치는 직접 담그신
김치라고 한다.
맛도 좋으니, 많이 많이
가져다 먹으면 된다.


소바는 이렇게 육수가
같이 나오는데
그냥 통채로 부어 먹으면 된다.
육수에는 약간 멸치향이
진하게 나는데
비린맛이 싫으신 분들은
겨자를 좀 뿌려 먹으면 괜찮다.

그래도 배부르게 맛있게 먹었다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