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원래는 지난번에 아주 감명깊게 먹었던,

운암 콩나물국밥짐에 가려고 했는데, 

이게 왠일인지 줄이 주우욱 엄청 길게 서있어서,

이왕 줄 서서 기다릴바에는 다른곳에 가보자 해서.

조점례 남문피순대로 향했다.

 

여기는 평소에도 줄을 많이 서는지, 

포장하는 사람들은 줄서지 말라고 이렇게 크게 붙어있다.

 

우리가 갔을때도 사람이 많아서,

이렇게 길~~게 줄이 늘어서 있었다.

 

입구와 어느정도 가까워졌을때,

찍은 사진들, 나무 현판이 멋지다.

 

코로나로 열화상카메라가 있다.

입구로 들어가면 큰 화면같은데

열측정한게 나온다. 신기신기~

 

일단 자리를 안내받았는데,

주~욱 들어가면 있어요 라고 하셔서

주~욱 들어갔떠니 진짜 자리가 하나 있다.ㅋㅋ

 

그리고, 기본 밑반찬은 요렇게 셀프로

가져다가 먹을 수 있게 되어있다.

사람이 많아서 그런가보다.

 

우리는 피순대랑 섞어? 를 주문했는데,

(가물가물...)

입구쪽에 1인 1주문 해야 하는데, 

피순대는 어쩌고 써있는 말 때문에

이게 주문이 되는건지, 안되는건지 햇갈렸는데

다행히 주문이 되었다.

 

피순대는 요렇게 나오는데, 

엄 가격에 비해서는 뭔가 양이 좀 작은느낌이랄까..

 

그리고, 주문한 섞어찌개(?)

국물이 얼큰하니 괜찮았다.

무난무난한 맛.

 

고기도 어느정도 들어가 있고,

순대도 들어가 있고, 그랬다.

 

역시 마지막은 클리어샷!

대체로 무난무난한 맛이라서,

왜 줄을 서서 먹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나쁘지는 않았다.

 

반응형
반응형

이번에도 전주 남부시장에 저녁을 먹으러 갔는데,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딱 떡볶이 가게가 보이길래, 

들어가보기로 했다.

 

항상 느끼는거지만, 나는 외관은 못찍는 것 같다.

들어가면서는 찍을 생각을 못하고,

나오면서 찍어야지 생각했다가는 

나오면서 찍는걸 까먹는다..

 

이놈의 건망증...

그리고, 항상 사진이 왜이리 흔들리는거지..

수전증이 있는건가..

내부는 좁은 듯, 좁지 않은 듯 하다.

 

원래 3인이상만 앉을 수 있는 자리인데,

우리가 워낙 늦게 가서인지, 사람이 별로 없어서,

3인이상 자리로 안내해주셨다.

감사합니다 :)

 

우리는 2인떡볶이세트를 주문했다.

떡볶이와 김밥 (김밥은 아무김밥이나 주문이 가능한 것 같다.)

그리고 어묵 / 치즈스틱 / 군만두 2개씩 <-- 요건 떡볶이에 같이 버무려서 나온다.

음료수 1개

요렇게 나오는데 생각보다 굉장히 푸짐하게 나온다.

 

음료수는 요렇게 생긴 냉장고에서,

알아서 하나 가져다가 마시면 된다

뭔가 처음보는 음료수들이 있어서 신기신기..!

내가 잘 모르는 걸수도 있지만..

 

사장님이다~!

혼자 다 하셔서, 바쁘시다..ㅠㅠ

더시기 라는 YouTube 채널도 운영하고 계신것 같다.

 

매장 내부는 뭔가 알록달록

그리고, 신기한 아이템들로 채워져 있다.

 

거울도 요렇게 !

가운데 입술마크가 포인트인듯.?

 

짜잔! 드디어 우리가 주문한 메뉴가 나왔다.!

한상 푸~짐 하다!

떡볶이는 쌀떡? 인것 같은데, 굉장히 쫄깃 쫄깃 맛있다.

그리고, 군만두 2개도 굳굳!

다만, 치즈스틱은 음 퀄리티가 조금만 더 좋으면 좋을 것 같다.

이 부분은 나랑 아라랑 의견이 일치!

 

이건.. 이건.. 사진이 왜이러지..

 

어묵은 끝에 요렇게 귀여운 곰돌이가 ..

찢어졌네..ㅠㅠ

아무튼 맛있는 곰돌이..? 가 달려있다.

국물도 따듯하고 맛있다 :)

 

나는 처음 보는 음료수 !

칼로리가 0이라서, 주문했다.

우리집 근처에서는 본 적이 없는데.. 

전주에서만 파는건가??

 

아무튼 배부르게 먹고 기분좋게 먹었다.

그리고, 김밥이 맛있어서, 하나 포장도 해갔다 :)

 

김밥은 식어도 맛있었다~

반응형
반응형

우리는 항상 전주를 가게되면, 벽화거리를 가긴 가는데, 항상 밤에 가게 된다.

그래서 그런지, 벽화를 제대로 못보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

 

그런데, 캄캄한 골목길에도 유독 늦게까지 해서,

빛을 내주는 카페가 있었는데, "꼬지따뽕" 카페다.

전에는 그냥 지나가기만 했었는데, 이번엔 한번 들어가보기로 했다.

 

들어가면 이렇게 E.T ? 맞나? 가 반겨준다.

알록달록 의자와 테이블이 깔끔하게 배치되어있다.

 

요게 메뉴판이다.

우리는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레몬밤? 레몬그라스? 레몬티 종류를 마셨던 것 같은데..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이래서 포스팅을 바로바로 올려야 하는데

계속 늦게 올리다 보니까 까먹는다..

 

내부가 영화? 애니메이션? 등으로 가득가득 꾸며져있다.

바깥쪽은 찍지 못했는데,

바깥쪽에도 벽화거리 답게, 그림으로 가득하다.

 

주문한 음료를 들고, 어디에 앉아볼까 둘러보는데,

사장님이 내려가도 된다고 하셔서. 음?

다른 곳이 또 있나? 싶었는데, 이게 왠걸..

 

아까 봤던 E.T가 있던 곳은 그냥 맛보기..

살짝 바깥으로 나가서 보이는 모든 곳이 그냥 다 카페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리고, 구석 구석 전망 좋은곳에는 어김없이 테이블과 의자가 있어서,

마음에 드는 편한곳에 앉으면 된다.

 

이렇게 넓은 곳도 있다.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손님이 우리외에 한팀 더 있어서 

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그리고, 사장님 가족 분들? 도 계셨는데, 

전구도 가시고, 청소도 하시고, 여기저기 손보시는 것 같았다.

아마 여기를 카페로도 쓰시고, 집으로도 쓰시는건가? 

라고 잠깐 생각해봤는데, 그건 잘 모르겠다..

 

요렇게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공간들이 참 많다.

밝을 때 오면, 더 좋을 것 같다.

 

사진이 또 왜 이렇게 흔들렸을까..

우리가 앉은 자리.

 

앉아서 경치 보기는 좋았는데,

앉아 있다보니 바람이 불어서, 따듯한 음료 시킬걸... 후회했다.

요때가 10월 초 였어서, 낮에는 따듯했었는데,

밤에는 제법 쌀쌀한 날씨.

 

밖으로 나올때는 카운터를 거치지 않고,

요렇게 옆으로 통하는 길이 있어서, 

일로 나와도 된다.

 

다음에 또 전주 간다면, 

벽화거리도 낮에 가보고,

요기도 낮에 와보면 좋을 것 같다~

반응형
반응형

전주에 도착해서, 전에 갔던, 금암소바를 가보려고 했는데,

우리가 다녀온뒤로 사람이 정말 어마무시하게 많아져서,

줄이 쭈우욱 서있는걸 보고, 포기하고 돌아오다가

금암면옥을 발견했다.

금암소바와는 다르게, 굉장히 메뉴도 다양한 곳이었다.

 

코로나 때문에, 입구에는 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내부가 아주 크고 넓직하게 되어있다.

맛이 있을까? 긴가민가 들어왔는데, 

정말 정말 맛나게 먹었다.

 

밑반찬은 요렇게 셋팅된다.

나는 김치가 맛있었다.

물은 요렇게 클래식하게 양은 주전자에 담아서 주시는데 신기했다.

그래서 이렇게 따르는 컷을 몇장 찍어봤다.

 

요건 오뎅국물인지, 무슨 국물인지 모르겠는데

시원해서, 맛있었다.

요건 내가 시킨 쫄면이다.

정말 야채가 가득가득 들어있어서, 이게 쫄면인가 싶을 정도였다.

비비면 이렇게 된다.

와 또 먹고 싶다..

아라가 주문한 해물순두부

보글보글 뽀글뽀글 맛있다.

얼큰하고 칼칼해서 밥이 절로 비워진다.

만두도 시켰는데, 요것도 맛있었다.

10개나 되어서, 배불배불하게 맛있게 잘 먹었다.

쫄면이랑 같이 먹으면 더더더 맛있다.

 

역시, 우리의 마지막은 요렇게 클리어!

생각치도 못한 곳에서 정말 맛있는 한끼를 먹어서 좋았다.

반응형
반응형

생일에 돈까스와 오므라이스를
먹고 싶다고 했더니,
아라가 돈까스와 오므라이스 둘다
전문으로 하는 곳을 찾아줬다.
감사합니다 ❤️

선정릉역 맛집으로 검색하면
나오기도 하는 곳인데
산다이야(SANDAIYA) 라는 곳이다.


입구로 들어가면 넓은 공간이 나온다.
인테리어는 굉장히 깔끔한 편이다.
우리는 8월 중순에 갔기 때문에,
(내 생일이 8월 중순이다.)
정말 엄청난 더위와 싸우면서 이동했는데,
안에 들어서니 시원시원해서
살 것 같았다.

아무튼 조명도 이쁘고 그래서,
밤에 오면 더 이쁠 것 같았다.


매장에 들어 갔을때,
자리가 너무 많아서, 어디에 앉을지 몰라
두리번 거리고 있었더니,
안내해 주시는 분께서
바깥쪽 보면서 식사하는건 어떠시냐고
하시면서, 이런 뷰가 보이는
자리로 안내를 해주셨는데,
아쉽게도 뭔가 더운 자리여서
더위에 지쳐있었던 우리는
결국 에어컨 바로 오는 자리에 앉았다.


메뉴판은 이렇게 4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돈까스가 1장, 오므라이스 2장, 나머지 1장이다.
산다이야는 25겹 돈까스로 유명한 곳인데
아래에서 사진과 함께..

오므라이스는 5가지 소스가 주가되어
각 소스마다 5~6개씩의 오므라이스 메뉴가 있는데,
무려 20가지가 넘는다..
김밥천국에는 오므라이스는 1가지 인데,
오므라이스를 좋아하는 나에게는
여긴 뭔가 별천지 같은 느낌이다.

우리는, 치즈오므라이스와 페퍼카츠를 주문했다.
이게 맞나..? 사실 기억하려고
영수증을 찍어놨는데.. 왜 없지..
찾지를 못하겠다.
아마 맞을거다..


기본 셋팅은 이렇게 주시는데,
중요한건, 기본셋팅으로 주시는 반찬들은
모두 셀프바에서 무한으로
가져다 먹을 수 있다.
그 후, 야채를 좋아하는 아라는,
양배추를 몇번이나 가져다 먹었다는
소문이 그 곳에 돌았다고 한다..


샐러드바는 요렇게 생겼는데,
계속 가져다 먹어도
전혀 눈치 볼일 없도록,
가득가득 준비가 되어있다.

양배추절임, 김치, 옥수수?
그리고 드레싱 까지,
나는 모든 음식을 먹을때,
김치랑 같이 먹기 때문에 김치만
계속 가져다 먹었던 것 같다.


요게 치즈오므라이스!
일단, 생긴게 이쁘다!
겉에 뿌려진게 치즈인가?
그건, 따로 먹어보진 않아서 모르겠지만
아마 치즈 일거다.
치즈오므라이스 이니까?


요게 페퍼카츠!
두툼두툼한 돈까스가
무려 2덩이나 나온다.
그리고 곁을일 수 있는 소스까지!


후추와 겨자를 아라가
직원분께 따로 말씀드려서
얻었는데, 직원분께서
예전에 오셨던적 있냐고 물으셨다.

아뇨~ 저희 처음이에요!
라고 답변 드렸더니,
예전에는 돈까스에 후추와 겨자가
기본으로 셋팅되어서 나왔다고 한다.

역시 우리아라는 제대로 먹을 줄 안다.


오므라이스부터 정복해보자,
과감하게 숟가락으로 안쪽을 파보면
탱글탱글 밥알로 가득차 있다.
맛있겠다..


그리고, 이렇게 한숟갈 가득 떠서
입안에 넣으면 ~ 으음 ~
생각보다 양이 많았지만,
맛있어서 그렇게 생각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몇번 숟가락으로 뜨니
없어진 느낌이었다..

다음에 가게되면, 2개를 시켜야 할까보다.


요게 무려 25겹 돈까스이다.
진짜 엄청 두껍다.
아라가 친절하게 사진찍으라고
들고 있어줬다. ㅋㅋ
감사합니다 ~

진짜, 두꺼워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입에 넣고 씹으면 뭔가 물같은게 나온다.
이게 말로만 듣던 육즙인가 싶었다..

맛있다 진짜.
또 가야겠다..

 
그리고, 우리가 따로 요청한
후추와 겨자를 이렇게
살짝 올려서 먹으면,
진짜 훨씬 훨씬 훨씬 맛있다.

혹시라도 또 가게되면,
후추와 겨자는 절대 잊지 않아야 겠다.

이렇게 좋은 음식점에 데려가주신
아라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반응형
반응형

 

운암 콩나물국밥집에서 완뚝을 하고난 뒤, 

청년몰이 낮에는 어떤가 궁금하기도 해서,

다시한번 청년몰로 올라가봤다.

 

세상에, 차가운 새벽 사장님은 

벌써 문을 여셨다. 

아니 오픈 준비를 하시는건지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어쨋든 가게 안에 계셨다.

오후 3시정도 였는데..

잠은 .. 언제 주무시는거지?

 

아무튼 청년몰을 돌다가, 

아라가 들어가보자고 해서 들어와본

분옥제과.

 

 

내부는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다.

스콘도 팔고, 에그타르트도 팔고, 

제과점이라는 이름답게

여러가지를 판매하고 있었다.

 

분옥제과의 주메뉴는 다쿠아즈 인것 같다.

판매하는 종류만, 라즈베리 쿠앤크 거문도쑥떡 망고크림치즈 카시스크림치즈 카라멜헤이즐넛 복숭아 체리 래밍턴 마약옥수수 카카오

라즈베맄, 쿠앤크, 거문도쑥곶감 등등

굉장히 다양한 종류가 있었다.

 

우리는 그 중에서, 카시스크림치즈 다쿠아즈와

에그타르트로 결정했다.

 

 

아직 로앤진에서 구매한 커피가 남아 있어서,

어디서 먹을까 하다가, 청년몰에는 생각보다

앉을 자리가 많이 있어서, 밖에서도 편하게

앉아서 먹을 수 있었다.

 

 

요게 카시스크림치즈 다쿠아즈인데,

뭔가 저 자주색? 이 크림치즈 인것 같다.

맛은 뭐랄까, 음 내가 먹었을때는 신맛?이 강한 것 같았다.

한입 베어물면 뭔가 몸이 부르르 떨리는 맛이랄까.

그런데, 아라는 정말 맛있게 먹었다. 

 

 

요건 에그타르트다 사진보다 실물이

뭔가 훨씬 크기가 큰데, 한입 베어 물면

안이 정말 꽉~ 차있다.

에그타르트는 뭔가 달콤달콤해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랑 먹으면 딱이다.

달달한게 내 입맛에도 딱 맞았다.

 

아참, 요즘에는 분옥제과가 코로나 때문에,

To Go서비스만 가능하다고 한다.

(안에서 먹는건 안된다..)

 

코로나 미워.. 빨리좀 없어졌으면..

 

 

--- 2020년 10월 근황 ---

아쉽게도 청년몰 분옥제과는 영업을 종료했다고 한다.. ㅠㅠ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