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포스팅을 다녀오면 바로바로 해야 하는데,

사진만 찍어두고 한참있다가

나중에 기억이 나면 하게 된다.

 

꼬박꼬박 하는, 습관을 들여야지

 

 

아라가 청량리로 왔다❤️

어디로 갈까 생각하다가,

원래는 용두쭈꾸미 집으로 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성천막국수!

아 물론 청량리에서는 걸어서 30~40분정도 걸리지만

힘차게 걸어가 봤다!

물론 도착했을 즈음에는 땀이.. 뚝뚝..

해가 져서 어둑어둑 해졌을때 도착했다.

 

카운터에서 대기 번호표를 받으라는 말도 있는거 보니

평소에는 사람이 엄청 많은 곳 같다.

맛집 포스라는것인가..

 

메뉴판은 요렇게 있는데,

여기는 물 / 비빔 막국수

그리고, 제육이 있다.

 

이때는 2.5단계가 시행되기 전이었고,

저녁시간도 어느정도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사람이 많았다.

 

그리고, 먹는 중에도 

한두팀씩 계속계속 들어왔다.

 

 

시키기 전에 어떤식으로 음식이 나오는지

대략적이나마 확인할 수 있게,

이렇게 사진으로 볼 수 있게 해놨다.

 

우리는 물 막국수 정식,

비빔 막국수 정식 (곱배기)를 주문했다.

 

처음에는 요 짠지?랑 물을 주시는데

맛이 오묘~ 하다. 

아 뭐라고 표현을 못하겠는데,

짜긴 짠데 별로 안짜고 적당히 짜다.

그렇다고 한번에 많이 먹긴 좀 그런 맛..?

그리고, 위의 흰색 짠지에

양념장을 좀 비비면 이렇게 되는데

요것도 맛이 오묘오묘 하다.

진짜 먹어보면 안다.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하하.

 

요게 제육이다. 제육이 먼저 나온다.

우리는 정식을 2개 시켰으니까,

45g씩 2개, 총 90g이 나온건데,

뭔가 양이 작다.

근데 90g 이니까 이해는 간다. 

고기 90g이 뭐.. 얼마나 되겠어..

 

그런데, 이게 왜 제육인지는 모르겠다.

뭔가 보쌈 고기같은 느낌인데..?

 

요렇게 양념한 짠지와 

제육을 같이 먹으면 맛있다.

아니 좀 오묘하다?

 

드디어, 비빔막국수랑 물막국수가 나왔다.

비빔은 곱배기라서 양이 좀 많다.

 

비빔은 참기름 향인지

고소한 향이 가득한게 진짜 맛있다. 

 

곱배기로 안시켰으면 후회할 뻔 했을정도로,

맛있게 먹었다.

 

물막국수는 뭔가 좀 비린? 맛이 나는데

나한테는 좀 안맞았다.

그런데, 아라는 맛있다고 

다음에 와도 물막국수를 먹을것 같다고 했다.

 

아아 비빔..

맛있다 진짜.

또 먹으러 가야겠다..

 

아주 깔끔하게 

그릇을 싹 비웠다.

진짜 배가 너무 불러서,

둘다 배가 볼록 튀어나올정도로

 

다음에 또 가자~~

 

아참, 여기 오후3시~오후5시는

브레이크 타임이라고 하니 참고하자.

그리고, 가게 앞에 주차를 하면,

동네주민들에게 피해가 간다고, 

따로 주차장을 안내하고 있으니,

 

차를 가져오게되면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는게 좋겠다.

 

우리는 걸어가서 상관없었지만~

반응형
반응형

 

회기역에서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가,

원래는 용 떡볶이? 집을 가려고,

시작시간에 맞춰 갔는데, 

아직 준비중이라고 되어 있어서,

가질 못했다.

 

그래서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인생설렁탕 가게가 눈에 띄어서

가보기로 했다.

 

내부는 역시 깔끔했다.

그리고, 밖은 굉장히 후덥지근 했지만

안은 굉장히 시원했다.

 

 

원산지 표시가 이렇게 걸려 있었다.

설렁탕 집이라 그런지,

김치가 국내산이라는게 신기했다.

 

요게 메뉴판인데,

특이하게 소면추가가 있었다.

(500원 추가)

 

나는 인생설렁탕에 소면추가

아라는 스지 설렁탕을 주문했다.

그리고, 만두도 주문했다.

 

요렇게 기본 셋팅이 되고,

밥 한공기씩, 김치 / 깍두기 그리고

스지설렁탕에는 간장을 하나 가져다 주신다.

 

요게 내가 주문한,

인생설렁탕 + 소면추가.

소면을 추가해서 그런지 

그래도 양이 좀 있어보인다.

 

이게 아라가 주문한 스지설렁탕

뭔가 처음 기대했던 것과는 다르게 

조금 횡~ 해보인다.

소면 추가를 안해서 그런가..

 

스지라는게 그 물렁뼈? 라고 해야 하나?

약간 투명 색에 고기를 뜻하는 건지는

요번에 처음 알았다.

아무튼 스지도, 막 그렇게 많이 들어있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나는 후추를 이렇게 뿌려서 먹었다.

그대로 나는 맛있게 후루룩 국물까지

싹싹 깨끗하게 먹었다.

 

만두는 이렇게 세개가 나온다.

 

아무튼 전체적으로는 배부르게 먹었고,

특히 김치가 참 맛있었다.

 

하지만, 처음 나온 비주얼이 뭔가 좀 없어 보였다.

같은 양이라면 차라리

그릇 크기를 줄여서 조금 더

푸짐해 보이게 만드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해봤다.

반응형
반응형

서버환경

Ubuntu 18.04.4 LTS

Nginx 1.19.1

 

기존 운영 도메인

1. AAA.com

2. BBB.Com (SSL 적용완료)

3. a.CCC.com

4 b.CCC.com (SSL 적용완료)

..등등 약 30개 정도 사이트

 

위 환경의 서버에서, Letsencrypt를 이용해서, 추가로 x.CCC.com 사이트에 SSL를 설정하고 있었다.

그런데, 자꾸 인증과정에서 에러가 발생했고,

추가적으로, https://asdf.CCC.com 과 같이 현재 서버에는 설정되어 있지 않은, 주소로 접속을 시도하면, 

기존에 SSL이 설정되어 있던, https://BBB.com 으로 접속이 되는 현상이 있었다.

 

이게, 기존부터 이렇게 되었던 건지,

아니면, 어떤 이유로 발생 했는지는 모르겠다.

 

여기저기 찾아보다가, 

qastack.kr/server/578648/properly-setting-up-a-default-nginx-server-for-https

 

위의 링크를 찾게 되었고, 해결했다.

 

이유는 바로, default 파일이 없어서 발생했던거다.

또한, default 파일도, http로 접속했을때와, https로 접속했을때 둘다를 설정해주어야 한다.

 

나는 그래서 아래와 같이 설정했다.

server {
  listen 80 default_server;
  listen [::]:80 default_server;
  listen 443 default_server;
  listen [::]:443 default_server;

  root /var/www/html;
  index index.html;

  server_name _;

  ssl_certificate /etc/nginx/ssl/nginx.crt;
  ssl_certificate_key /etc/nginx/ssl/nginx.key;

  location / {
    try_files $uri $uri/ =404;
    }
}

 

이렇게 설정후, nginx를 재시작 또는 reload를 하면,

위의 설명했던 현상이 발생하지 않게 된다.

 

또, default를 설정하지 않았을 때,

없는 주소로, https 를 이용해서 접속하게 되면,

https://BBB.com이 접속되는데, 

아마 그 이유는 sites-available 안에 파일 중,

SSL이 설정된 가장 첫번째 파일의 주소로 접속되는 것 같다. (알파벳 순)

 

반응형
반응형

이상하게, 서버가 느려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nginx 서버 튜닝을 알아보다 보니, log에 관련된 이야기가 나왔다.

그래서, 어떻게 되어있나 살펴보니.. 헉..

80만 라인이 넘어가고 있었다..

 

아아..

 

어떻게 해야 하나 찾아보다가

logrotate를 알게 되었다.

 

일단 logrotate를 설치하자.

sudo apt-get install logrotate

 

그리고, /etc/logrotate.d/nginx 파일을 만들고

아래 코드를 추가하자.

## 보통은 이 부분만 만든다.
/var/log/nginx/*.log {
        daily
        missingok
        rotate 52
        compress
        delaycompress
        notifempty
        create 640 nginx adm
        sharedscripts
        postrotate
                if [ -f /var/run/nginx.pid ]; then
                        kill -USR1 `cat /var/run/nginx.pid`
                fi
        endscript
}

## 나는 로그를 서브도메인별로 따로따로 저장하게 설정이 되어있어서,
## 이 부분까지 설정해 주었다.
/var/log/nginx/*/*.log {
        daily
        missingok
        rotate 52
        compress
        delaycompress
        notifempty
        create 640 nginx adm
        sharedscripts
        postrotate
                if [ -f /var/run/nginx.pid ]; then
                        kill -USR1 `cat /var/run/nginx.pid`
                fi
        endscript
}

각각이 뜻하는 바를 알아보면,

  • daily : 하루치를 따로따로 보관하자.
  • missingok : 로그 파일이 없어도 에러를 내지말자.
  • rotate 52 : 로그 파일을 52개까지만 보관하자. 위에 daily로 설정되어 있으니, 52일치만 보관하고, 53일째 되는 로그는 삭제.
  • compress : 로그를 압축해서 보관하자.
  • notifempty: 로그파일이 비어있으면, 로테이트 하지 않습니다.
  • create 640 nginx adm : 로그파일은 새로 생성시에, 파일 권한을 640으로 생성하고, 소유자/그룹은 nginx로 하자.
  • postrotate : 로테이트 작업이 끝난후에, 실행할 스크립트를 입력합니다.

 

위 설정 후, 정상적으로 설정되었는지, 테스트하기 위해서 아래의 명령어를 실행합니다.

logrotate -d -f /etc/logrotate.d/nginx

 

정상적으로 설정되었다면, /etc/cron.daily/logrotate 파일로 인해서, 매일 자동 실행됩니다.

 

혹시, /etc/cron.daily/logrotate 파일이 없다면,

아래와 같이 만들어 주자.

 

#!/bin/sh

# Clean non existent log file entries from status file
cd /var/lib/logrotate
test -e status || touch status
head -1 status > status.clean
sed 's/"//g' status | while read logfile date
do
    [ -e "$logfile" ] && echo "\"$logfile\" $date"
done >> status.clean
mv status.clean status

test -x /usr/sbin/logrotate || exit 0
/usr/sbin/logrotate /etc/logrotate.conf

 

 

참고 : https://www.lesstif.com/system-admin/nginx-log-rotate-logrotate-75956229.html

반응형
반응형

생일에 돈까스와 오므라이스를
먹고 싶다고 했더니,
아라가 돈까스와 오므라이스 둘다
전문으로 하는 곳을 찾아줬다.
감사합니다 ❤️

선정릉역 맛집으로 검색하면
나오기도 하는 곳인데
산다이야(SANDAIYA) 라는 곳이다.


입구로 들어가면 넓은 공간이 나온다.
인테리어는 굉장히 깔끔한 편이다.
우리는 8월 중순에 갔기 때문에,
(내 생일이 8월 중순이다.)
정말 엄청난 더위와 싸우면서 이동했는데,
안에 들어서니 시원시원해서
살 것 같았다.

아무튼 조명도 이쁘고 그래서,
밤에 오면 더 이쁠 것 같았다.


매장에 들어 갔을때,
자리가 너무 많아서, 어디에 앉을지 몰라
두리번 거리고 있었더니,
안내해 주시는 분께서
바깥쪽 보면서 식사하는건 어떠시냐고
하시면서, 이런 뷰가 보이는
자리로 안내를 해주셨는데,
아쉽게도 뭔가 더운 자리여서
더위에 지쳐있었던 우리는
결국 에어컨 바로 오는 자리에 앉았다.


메뉴판은 이렇게 4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돈까스가 1장, 오므라이스 2장, 나머지 1장이다.
산다이야는 25겹 돈까스로 유명한 곳인데
아래에서 사진과 함께..

오므라이스는 5가지 소스가 주가되어
각 소스마다 5~6개씩의 오므라이스 메뉴가 있는데,
무려 20가지가 넘는다..
김밥천국에는 오므라이스는 1가지 인데,
오므라이스를 좋아하는 나에게는
여긴 뭔가 별천지 같은 느낌이다.

우리는, 치즈오므라이스와 페퍼카츠를 주문했다.
이게 맞나..? 사실 기억하려고
영수증을 찍어놨는데.. 왜 없지..
찾지를 못하겠다.
아마 맞을거다..


기본 셋팅은 이렇게 주시는데,
중요한건, 기본셋팅으로 주시는 반찬들은
모두 셀프바에서 무한으로
가져다 먹을 수 있다.
그 후, 야채를 좋아하는 아라는,
양배추를 몇번이나 가져다 먹었다는
소문이 그 곳에 돌았다고 한다..


샐러드바는 요렇게 생겼는데,
계속 가져다 먹어도
전혀 눈치 볼일 없도록,
가득가득 준비가 되어있다.

양배추절임, 김치, 옥수수?
그리고 드레싱 까지,
나는 모든 음식을 먹을때,
김치랑 같이 먹기 때문에 김치만
계속 가져다 먹었던 것 같다.


요게 치즈오므라이스!
일단, 생긴게 이쁘다!
겉에 뿌려진게 치즈인가?
그건, 따로 먹어보진 않아서 모르겠지만
아마 치즈 일거다.
치즈오므라이스 이니까?


요게 페퍼카츠!
두툼두툼한 돈까스가
무려 2덩이나 나온다.
그리고 곁을일 수 있는 소스까지!


후추와 겨자를 아라가
직원분께 따로 말씀드려서
얻었는데, 직원분께서
예전에 오셨던적 있냐고 물으셨다.

아뇨~ 저희 처음이에요!
라고 답변 드렸더니,
예전에는 돈까스에 후추와 겨자가
기본으로 셋팅되어서 나왔다고 한다.

역시 우리아라는 제대로 먹을 줄 안다.


오므라이스부터 정복해보자,
과감하게 숟가락으로 안쪽을 파보면
탱글탱글 밥알로 가득차 있다.
맛있겠다..


그리고, 이렇게 한숟갈 가득 떠서
입안에 넣으면 ~ 으음 ~
생각보다 양이 많았지만,
맛있어서 그렇게 생각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몇번 숟가락으로 뜨니
없어진 느낌이었다..

다음에 가게되면, 2개를 시켜야 할까보다.


요게 무려 25겹 돈까스이다.
진짜 엄청 두껍다.
아라가 친절하게 사진찍으라고
들고 있어줬다. ㅋㅋ
감사합니다 ~

진짜, 두꺼워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입에 넣고 씹으면 뭔가 물같은게 나온다.
이게 말로만 듣던 육즙인가 싶었다..

맛있다 진짜.
또 가야겠다..

 
그리고, 우리가 따로 요청한
후추와 겨자를 이렇게
살짝 올려서 먹으면,
진짜 훨씬 훨씬 훨씬 맛있다.

혹시라도 또 가게되면,
후추와 겨자는 절대 잊지 않아야 겠다.

이렇게 좋은 음식점에 데려가주신
아라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반응형
반응형

지난번 2탄에 이어서, 해보자.

그때는 미처 사진찍을 생각을 못했다.

2탄에서 봤던 폼블럭을 일단 전부 때고,

버려야 했는데, 알아보니 

폼블럭은 일반 쓰레기봉투에 버려야 했다.

 

그냥 구겨서 버리기에는

20L 쓰레기봉투에 몇개 들어가지 않았고,

대충 계산해보니, 구겨서 버릴경우

약.. 20장? 정도가 필요할 것 같았다.

그래서, 전부 가위로 조각조각내서 버렸다.

쓰레기봉투 4장인가 5장으로 해결.

 

말로 하니 별거 아닌 것 처럼 보이는데

현재 직장을 다니고 있고,

주말에만 잠깐씩 시간을 내서 갈 수 있다보니,

실제로는 거의 한달정도 걸렸다.. 하하..

 

자 그리고, 폼블럭을 때다보니, 

정말 엄청난 곰팡이가 나왔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곰팡이가 있는 부분의 벽지를 전부 때기로 했다.

 

일단 내가 지금 살고 있는 방을

벽지를 전부 떼고 그냥 흰색으로

페인트칠을 해봤는데, (약 2~3평)

일단 벽지를 완전히 깔끔하게 제거하는게 어렵고,

특히나 천정은 시멘트가 아니고

나무로 되어 있기 때문에, 

오히려 벽지제거하다가

나무가 패이거나 하면

진짜 답이 없어진다.

 

벽지 제거 하는 것도 골치아픈데,

이게 진짜 잘 안떨어진다.

그래서 찾다가 스크래퍼를 이용하면

그나마 좀 수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툴스피아 스크레퍼 100 2p, 1개

 

잘 안떨어지는 벽지에 

분무기로 물을 뿌려주고, 

조금 있다가, 스크래퍼로 긁으면 

그나마 수월하다 정말로.

 

어쨋든, 곰팡이 있는 부분의 벽지만

제거하기로 하고, 나머지는 벽지가 있는채로

그 위에 페인트를 칠하기로 했다.

 

큰방.

폼블럭을 전부 떼고,

곰팡이 있는 부분의 벽지를 제거한 모습이다.

 

유한양행 유한락스 곰팡이제거제, 500ml, 2개입

 

곰팡이 제거제는 아무거나 써도 잘 지워진다

칙칙 뿌리고, 조금 있다가 닦으면 잘 사라진다.

물론 진짜 엄청 독하기 때문에

환기를 잘 시키자..

 

작은방.

곰팡이가 가장 심했던 곳.

특히나 벽지를 바를 때,

접착제를 사용했는지, 

접착제 위에 곰팡이가 생기면서

잘 지워지지도 않았다.

 

그리고, 벽지가 축축해서

안에 이상한 벌레도 살....ㅠㅠ...

아무튼, 험난한 여정끝에 깔끔해졌다.

 

현관문.

현관문 근처도 곰팡이가 많아서

벽지를 전부 다 띄어냈다.

사진으로 보니까,

뭔가 반듯해보이네..?

 

옆에 보이는 전선같은 것들은

에어컨 배관이 남아있던걸

전부 제거하고, 겉을 싸고 있던

스폰지 같은 부분은 가위로 다 잘라서 버리고,

남은 동관, 전선 등등은

고물상에 팔려고 저렇게 모아놨다.

 

집 근처 고물상이 있긴 한데

일요일에는 문을 닫고,

토요일에 열때가 있고, 닫을때가 있어서

아직 타이밍을 못맞췄다..

언제가지..

 

화장실 입구.

여기 아래쪽에도 폼블럭이 붙어 있었는데,

으어어..

아무튼 전부 제거했다.

 

 

에어컨 구멍이 이런식으로

크게 3군데 나 있었는데, 

전부 우레탄 폼블럭을 이용해서 막았다.

 

우레탄폼, 01 우레탄폼/일회용

나는 저렴한걸로 이용했는데,

가격차이가 있다고 해서

어떤 차이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그냥 잘 막아진다.

단, 보통 일반인이 사용하는

빨대같은걸 꼽고 사용하는

우레탄폼은 1회용이다. 

 

왜냐하면, 다 쓰고, 조금 놔두면

저 빨대안에 남아있는 폼들이

전부 굳어서, 재사용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그냥 저렴한걸 사용하자.

 

아무튼, 곰팡이 벽지는 모두 제거 했다..

후우.. 거의 한달..!

이제 젯소 칠하고, 그 위에 페인트 칠하고

장판 깔고, 등등등

해보자~~!

 

반응형
반응형

기존에 살고 계시던 세입자 분이 이사나가시고,

그냥 한번 사진을 쭉 찍어봤다.

 

거실이다. 

음 그냥 겉으로 보기에는 나쁘지 않았다.

바로 앞에 보이는 연두색 꽃무늬를 떼니 엄청난 곰팡이와

싱크대 위쪽에 엄청난 먼지를 보기전까지 ㅠㅠ

 

 

싱크대.

지금보니 나름 깨끗해 보이지만,

내가 나름 물티슈로 몇십번을 닦은 결과다.

 

 

작은방.

청소하려고 내가 가져온 짐이

주르륵 놓여있는것 빼고는

나쁘지 않아보이지만,

앞에 보이는 폼블럭을 떼면

곰팡이 지옥이 시작된다..

 

큰방.

마찬가지로 폼블럭을 떼면..

곰팡이가 곰팡이가...ㅠㅠ

 

베란다.

이전에 사시던 분들은

이곳에 세탁기를 놓고 사용하셨는데,

우리도 아마 그래야 할 것 같다.

그런데, 폭이 좁아서

대용량 세탁기는 넣지 못할 것 같다.

여기도 물청소를 해야겠지..

 

 

대망의 화장실.

일단 실리콘 부분이

너무 곰팡이가 많았다.

 

변기는 직접 설치하신건가?

밑에 백시멘트가 덕지덕지 발라져 있었다.

 

게다가 이삿짐 센터에서

뭘 한건진 모르겠지만

기존 에어컨 배관을 그냥

중간만 뚝 잘라서 가져가버려서,

에어컨 배관을 내가 다 제거 했다..

그건 사진으로 못 찍어서.. 그냥 여기 적는다..

 

자 이제 시작해볼까..?

반응형
반응형

원래는 이럴생각이 아니었다.
아라랑 있을 우리만의 조그만 공간을
가지고 싶었다.

그래서, 처음에는 월세를 알아봤는데
보통 월세가 50-60정도
지하로 간다고 해도 35~ 정도 였다.

평일에는 서로 직장때문에
거의 사용을 못하는데
한달에 저만큼의 금액은
너무 부담스러웠다.

지금 우리 한달 데이트 비용보다도
많은 금액이다.

그래서, 전세로 알아봤는데,
여차저치 대출까지 알아보고 하다보니까
집을 사게 되었다..?
전개가 너무 빠르고 급작스럽지만
그렇게 되어버렸다.

10평남짓 작은빌라.
온전히 우리만의 공간을 가지게 되었다.

집을 사는과정에 정말 어마어마한
스트레스와 과정들이 있었지만,
그 부분은 언제 시간내서
다시 글로 정리해봐야겠다.

기존에 사시던 분들이 계실때
한번 본적이 있었는데,
그땐 참 깔끔해 보였었는데
막상 짐을 다 빼고 보니,
여기저기 곰팡이는 가득하고
아무래도 오래되다 보니
낡은 부분들도 많이 보였다.

처음에는 도배, 장판만
사람을 써서 해보려고 견적을 봤는데
보통 120~180 사이를 불렀다.
게다가, 부가세 10% 더 주고
현금영수증을 요구 했는데
그것도 거부한다.. 아니 왜?

돈도 너무 비쌌고, 짜증도 나고
에이 이럴바엔 우리가 직접할까?
아라한테 물어봤는데,
지금 아니면 언제 이런거 우리가 해보겠냐고
흔쾌히 동의해주었다. 감사합니다 ㅠㅠ

아무튼 그렇게 시작 되었다.
그리고, 아직 진행중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